0
1
이전
다음
위로
   현재위치 : HOME > 피아노 > 이론 

페달 프렐류드
  판매가격     원  
  시중가 9,000원
  모델명 사무엘 마이카파 지음 | 김성은 옮김 | 2019.24 출간
  구매 적립금
  재고 판매중
  구매수량 EA  
  

■ 책 소개




“올바른 페달 사용을 위한 낭만 스타일 연습곡 20”




지금까지 우리나라 피아노 교육에서 페달이란, 처음부터 정확하게 배우기보다 추측이나 모방에 의해 학습되며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 있는 경우가 많았다. 페달은 ‘피아노의 영혼’이라 불릴 만큼 좋은 연주의 필수 요소임에도 불구하고 페달의 기본이 학습 초기에 제대로 탐구되지 못하는 것이다. 페달을 사용하게 되더라도 작동의 원리를 알고 이에 따라 정확하게 활용하기보다는, 단순히 시각적으로만 인식하고 발로 실행하는 데 그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도 하다.


『페달 프렐류드』는 낭만시대 러시아 작곡가 사무엘 마이카파(1867~1938)의 피아노 페달 교육용 작품집으로, 총 20개의 곡으로 구성되었다. 낭만 스타일 학습의 필수 요소인 페달 사용에 관한 구체적인 기술과 곡 해석에 따른 통합적인 접근으로 올바른 페달 사용을 위한 기초와 음악적 응용을 동시에 다룬다.


낭만 스타일의 아름다운 선율과 화음으로 작곡된 20개의 연습곡은 피아노 학습 초급 후반부터 중급까지 사용할 수 있는 어렵지 않은 난이도로 작곡되었으며 다양한 터치와 음색으로 학생들의 연주용 작품으로도 유용하다. 각 곡의 성격에 따른 다양한 페달 사용을 경험하면서 낭만 스타일 연주법의 해석과 함께 손발이 협력하는 전체 음향에 청각적으로 접근함으로써 음악적 응용력을 키울 수 있다.

또한, 이 책을 번역해설한 김성은이 각 연습곡에 '역자의 교수법적 접근' 방법을 곁들임으로써 연습하는 이가 곡의 특성을 정확히 이해하면서 좋은 연주를 할 수 있도록 팁을 제시하고 있다.


낭만 스타일 연주곡들을 연습하며 페달의 기본 개념과 응용까지 다져나갈 수 있는 이 책은 이제 막 페달 사용을 시작하는 이들을 쉽고 정확한 연습으로 이끄는 것은 물론, 이미 어느 정도 수준의 연주자들에게는 연주 수준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게 도움을 줄 것이다.



■ 옮긴이 소개


김성은(번역해설)

- 예원, 서울예고, 연세대학교 음악대학 졸업

- 미국 University of South Carolina 음악대학 피아노연주 석사, 피아노교수학 석사, 피아노연주 박사수료

- 미국 Music Honor Society ‘Pi Kappa Lambda’ 선정

- 한국피아노교수법학회 학술분과위원장, 교육분과위원장 역임

- 현재: 한국피아노교수법학회 부회장, 공연예술분과위원장

 K3PA(한국피아노연주와 교수법협회)자문위원

 Blessing Piano Society 대표

 상명대 대학원, 건국음악영재원 출강

 일신문화재단 후원 현대피아노음악연주회 <뉴뮤직콤팩트> 시리즈,

 IPAC홀 기획 <피아노로 그리는 세계지도>, <현대음악데이트> 독주회 시리즈,

 한국피아노교수법학회 렉쳐콘서트 <매혹의 시대> 시리즈 기획 등 다양한 연주와 기획 활동



■ 차례


페달에 관하여(사무엘 마이카파)

역자의 말


프렐류드 1

프렐류드 2

프렐류드 3

프렐류드 4

프렐류드 5

프렐류드 6

프렐류드 7

프렐류드 8

프렐류드 9

프렐류드 10

프렐류드 11

프렐류드 12

프렐류드 13

프렐류드 14

프렐류드 15

프렐류드 16

프렐류드 17

프렐류드 18

프렐류드 19

프렐류드 20


고객님의 결제가 완료되면 1~3일 이내 전국(도서지방제외)으로 로젠 택배를 통해서 배송됩니다.

교환 및 반품은 배송 후 7일 이내에 가능합니다.

도서나 음반에 이상이 있을 경우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하며,

손상되지 않은 상품에 한해 교환 및 환불이 가능합니다. 

모바일로 주문하실 경우, 무통장 입금만 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모바일 카드결제 시스템 개선중)

환불의 경우, 신용카드 결제는 신용카드 취소를.

온라인 입금인 경우, 우선 저희 예솔에 문의를 주시고

고객님의 계좌번호를 알려주시면 3일내로 입금처리해 드립니다.

 
 

 


 
로고 로고 로고 로고 로고 로고 로고